[청소년나눔토크] 나 하나라도 겁을 안주는 어른이 되고싶어요 – 가수 사이의 고백

[청소년나눔토크] 나 하나라도 겁을 안주는 어른이 되고싶어요 - 가수 사이의 고백

아름다운재단은 오는 9월 22일(토) 건국대학교 새천년관에서 <청소년 나눔 토크콘서트 ‘여우와 장미’>를 개최합니다.
그날 펑크포크가수 ‘사이(not 싸이)’님을 님이 이야기와 노래를 들려주실 예정인데요, 행사에 앞서 사이님을 미리 만나봤습니다.

네가 하고싶은것을 찾아라! 그리고 그걸 꽉 잡아라!

자기소개를 좀 부탁드려요! 본인 노래의 특징이 있다면?
ㄴ안녕하세요 유기농 펑크포크의 창시자이며 슈퍼백수이자 떠돌이 뮤지션 사이입니다.
소심한..소심하고 가출도 한번 못해보고…12년 개근했거던요. 엄청소심한것 같아요!
출판사에서 일했던거나 국립극장 기관실에서 일했던거나 환경단체에서 일했던거나
시골에서 사는거나 부산에서 풍물했던거나 영화를 많이 봤던것,
음악을 많이 들었던것 전부가 음식처럼 저를 이루고 있는 것들이니까 내 노래도 거기서 나오는거죠.

무대 위에서 포쓰 있으시던데요!
ㄴ그렇죠, 무대위에서는 좀 건방져지죠.
원래 소심해서 무대위에서 긴장을 많이 하는데 그럴 수록 더 건방지게 하는거 같아요.

청소년들한테 하고 싶은 말 있어요?
ㄴ청소년들에게 하고싶은 말은 항상 같아요. 네가 하고싶은것을 찾아라! 그리고 그걸 꽉 잡아라!
자기가 하고싶은게 있어서, 그 일을 하기 위해서 계획을 하고 채워가는것이 있는 반면,
많은 사람들의 계획은 뭔가 두려움 때문에 계획을 세우는것 같아요. 이렇게 안하면 안될거 같으니까,
저까지는 가야될거 같으니 왜냐하면 많은 어른들이 겁을 주니까 겁을 안주는 어른도 필요하다 생각해요.

두려움이요?
ㄴ아이들에게 행복해질려면 어떻게 살아야하는지를 가르치는게 아니라 어른들이 가지는 두려움을
아이들에게 강요하고, 거기에 맞춰서 자기가 만든 틀 안에 벗어나면 못하는애,
그 틀 대로 들어가면 잘하는애 이렇게 나누는게 마음에 안드는거죠.

요즘 청소년들에겐 뭐가 필요한거 같아요?
ㄴ행복해지기 위한 가장 큰 요인중 하나잖아요. 자존감.
근데 공연하기 전에 여기서 다 말해버리면 안되잖아요. 그만해요 이제!

<청소년 나눔 토크콘서트 ‘여우와 장미’> 800명 무료초청
지금 신청하세요!

변화사업국 변화사업팀ㅣ임주현 간사

배분하는 여자. 이웃의 작은 아픔에도 공감하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문화, 환경, 사회참여영역 담당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