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동 이창식입니다

성수동 이창식입니다

 

 

2001년 2월 19일 당찬 인사로 아름다운재단과 첫 인연을 맺은 이창식 기부자님은,
재단 인연 10년을 채우고 하루 지난 2011년 2월 20일,
새벽에 마당을 거닐다가 급성패혈증으로 쓰러져 뇌사상태에 빠졌고
당일 오후 2:02에 황망하게 우리 곁을 떠나셨습니다.

이창식기부자님을 기억합니다

2001년을 시작으로
한 달도 거르지 않은 기부와
아름다운재단의 각종 캠페인은 물론,
삶 속에서도 기껍게 홍보대사로 참여 해 주셨던 기부자님.

2006언론캠페인 ‘나눔, 삶이 바뀌는 기쁨’
아름다운재단의 홍보모델로 지하철 역사 곳곳에 기부자님의 포스터가 걸렸다.
<나눔이란 가진 것 없이도 부자로 살 수 있는 것>

아름다운재단 10주년 페스티발 ‘단추수프축제’에
<반짝반짝 마음을 닦아 드립니다> 부스로 참여하여 구두 닦는 법을 알려주고 계신다.

딸, 어머니와 함께 <세대가 없는 나눔> 시민모금가로 활동하던 기간,
가게에 걸려있는 홍보용 보드.

역시 시민모금가로 활동하던 때,
서울숲에서 잠실을 돌아 청계천까지 자전거에 피켓을 달고 나눔 홍보에 나선다.
딸 은혜의 자전거에도 같은 피켓이 걸려있다.

 

‘마침 손님과 있을 때 문자가 와서 나눔을 알리는데 큰 도움이 되었어!’
작은 안부 문자 하나도 나눔을 전하는 통로로 사용하시고
삶의 작은 일에도 나눔을 먼저 떠올리셨던 분.

기부자님을 통해 얼마나 많은 분들이 나누는 삶에 함께 하게 되었고
또 얼마나 많은 이들이 그 나눔을 통해 세상의 희망을 보았던가요.

숨이 머물 때에
나에게, 우리에게 사랑을 전하셨던 그 손을
꼭 잡아드릴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분명히 의식이 없는 상태라고 하셨지만
손을 잡고 이야기를 건넬 때마다 큰 숨을 쉬셨지요.

유언 하나 남기지 못하고 가셨지만,
이미 기부자님의 한결같은 삶을 통해
각별했던 딸 은혜에게, 또 저희에게 어떤 말씀을 남기고자 하셨는 지 알 것 같습니다.

함께 사는 세상을 위해 나눔의 큰 본이 되어주셨던 기부자님.
앞으로 그 역할은 그 뜻을 마음에 새긴 우리의 몫인 것을 알고 있습니다.
먼 곳에서 지켜보시다가
지치는 어느 때,
마음을 잃는 어느 때,
자주 기억나주셔서 다시 옳은 길로 돌아 설 힘이 되어주세요.

안녕 사랑하는 나의 기부자님, 마음으로 자주 만나요 🙂
 

 

   <2010년 어느 날, 선생님의 일기>

 
아름다운재단 공식블로그

아름다운재단은 우리 사회에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1개의 응답

  1. 달리아란말하길

    이창식 기부자님, 그곳에서 평안하시죠? 보고싶습니다…

댓글 정책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