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0416> 기억저장소 2호 – 기억전시관을 수놓는 304개의 별

기억저장소 2호 - 기억전시관을 수놓는 304개의 별

세월호 참사 1주기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작년 이맘때 우리는 다양한 매체를 통해 사고로 희생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마음 아파했고 절대 잊지 않겠다고 다짐하며 미안함과 추모의 뜻을 담아 노란리본을 달았습니다. 여전히 해결해야 할 숙제들이 많습니다. 지켜야할 많은 약속도 있습니다. ‘잊지 않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기억저장소 2호 : 416기억전시관>(이하 416기억전시관)이 문을 열었습니다.

<416기억전시관 외관>

 

2015년 4월 2일 416 세월호 참사 기록전시회 <아이들의 방>을 시작으로 문을 연 416기억전시관은 세월호 참사에서 가장 많은 희생자를 낸 단원고등학교 가까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기억저장소 1호가 세월호 참사 기록물들을 수집ㆍ˙정리하는 사무공간이라면, 2호는 정리된 기록물들을 전시하는 소통의 공간으로 마련되었습니다.

■ 관련 글   <세월호 기억저장소 1호>를 마련하다
■ 관련 글  잊지 않겠다는 약속, <기억저장소 1호>에 차곡차곡 쌓이고
 
지난 4월 11일, 416기억전시관에서 기억함을 설치한다는 소식을 듣고 찾아가 보았습니다. 제가 방문했을 때에는 새건축사협의회 소속 건축가와 전시관 공사를 도와주실 공정건설 등 전문가분들이 기억함을 설치 작업을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도자기로 만들어진 높이 약 20cm정도의 기억함 안에는 희생자 가족들이 그들을 추모할 수 있는 사진, 편지, 유품 등이 담아지고, 기억함 윗 부분에 조그마한 조명을 달아 등불처럼 416기억전시관을 밝혀줄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기억함 설치를 위한 작업>

 

기억함을 설치하는 공사가 한창인 즈음 20여명의 시민들이 416기억전시관을 찾아왔습니다. 방문객들은 416기억전시관 벽에 희생자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남겨주었습니다. 파란색 벽은 하늘, 노란색 메모지는 하늘에 달아주는 별처럼 보였습니다.

<416기억전시관을 찾은 방문객>

 

기억저장소를 지키는 김종천 사무국장은 “416기억전시관이 회피의 공간이 아닌 참여의 공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또 가족과 시민이 함께 위안을 받고 치유 하는 공간이었으면 합니다.” 라며 방문객들에게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그리고 늦은 밤
304명의 별, 기억함이 416기억전시관에 불을 밝혔습니다.

<기억함이 설치된 416기억전시관 모습>

 

하늘에는 별처럼 304명의 ‘애장품’이 빛나고,
현실의 벽에서는 ‘빈방’을 마주하게 되며 그 중앙에는 엄마와 아빠..
그들 ‘365일의 흔적’이 놓입니다.

– ‘416기억과 약속의 길’ 소개글 中 –

416기억전시관은 ‘416 세월호 참사 기록전시회  <아이들의 방>’이 진행되는 5월 31일까지 매일(11~19시) 문이 열려있습니다. 안산에 오시기 힘든 분들은 <0416기억저장소>, <세월호 기억저장소아카이빙시스템> 홈페이지를 통해 별이 된 희생자 분들에게 메시지를 남겨주시고 유가족들의 마음도 따뜻하게 감싸주셨으면 합니다.

마지막으로 가장 짧지만, 가장 가슴이 먹먹했던 메시지를 소개합니다.
“윤민아! 엄마야.”
“주현아. 사랑한다. 아빠”

<416기억전시관> 오시는 길

 – 주소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고잔동 661-3 현대상가 3층 302호

지도를 클릭하시면 위치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변화사업국 변화사업팀ㅣ조윤아 간사

특별한 나눔으로 이어진 너와.나의.연결.고리♬ 도움을 주고 받는 든든한 연결고리가 되고싶습니다.

좋아할만한 다른 이야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